방송에서 대놓고 패드립 치다 프로그램 폐지된 예능

서세원쇼.jpg 방송에서 대놓고 패드립 치다 프로그램 폐지된 예능
 

2002 월드컵 기간 도중 무려 김남일의 부모님을 모셔두고 그앞에서 김남일이 방황하던 시절을 비웃음



서세원: “김남일 선수가 축구를 안했으면..  주먹을 쓰는데로 갔을것이다 라고 하셨는데” (게스트를 깔깔거림)
정말 그런 방황의 시기가 있었습니까?”
김아버님: “네 고1때 축구를 접고 8개월정도 가출한적이 있었습니다.”
서세원: “어디서 잡어왔어요?” (게스트들 또 깔깔거림)
김아버님: “부평에서 여관 잡아놓고 웨이터 노릇을 하고있더라구요.”
서세원: “축구를 그만 둘려고 그러면서..?”
게스트: “그럼.. 어떻게 설득하신거에요?”
김아버님: “여관에서 사흘동안 같이 자면서 여러모로 많은 이야기도 하고..”
          <서세원이 아버님의 말을 자르면서>
서세원: “아버님도 같이 웨이터 생활을 하면서?” (서세원과 게스트들 마구 웃는다!!)
        <김아버님의 표정이 굳어진다.. 상황수습을 위해 이용식이>
이용식: “어려운것을 극복하고 그것을 헤쳐나갔을때 성공한다고 다시한번 일깨워줘서 좋은 선수로 거듭날수 있었던게 아닌가..”
<서세원이 방향을 송종국선수 부모님쪽으로 돌려서>
서세원: “송종국 선수는 언제부터 축구를 시작했습니까?”
송아버님: “종국이는 초등학교때부터 육상에 소질이 있어서 학교에서 상을 휩슬다시피 했고 중학교 1학년때부터 축구를 했어요.”
(방청객들이 아~~라고 탄성을 지른다)
서세원: “방황의 시기는 없었구요?”
송아버님: “방황의 시기는 없었구요. 항상 열심히 했습니다.”
서세원: “아~~ 그렇군요~~” (방청객들도 아~~~~~~)
서세원: “웨이터 생활은 안했었구?” (모두가 마구 웃는다.. 특히 게스트가 크게 웃는다..)
<송아버님은 대답하지 못하고 웃는다.>
게스트: “손님으로 자주 가셨을것 같아요..” (그리고 또 웃는다)
서세원: “예.. 손님.. 손님으로 가서 김남일 선수를 만났겠네요..” (마구 웃는다.)
송아버님: “그럴지도 모르지요..” (모두 웃는다.) 

<이용식이 상황이 심각해짐을 알아차리고>
이용식: “김남일선수 아버님은 더 뿌듯하실것 같아요.”
김아버님: “예 아주 뿌듯합니다.” 

<서세원 잘라먹듯>
서세원: “송종국선수 어머님은 어떤 태몽을 꾸셨어요?”
송어머님: “구렁이 두마리가 감고 어쩌구 저쩌구..” (방청객들 아~~~)
서세원: “김남일선수 아버님은 어떤 태몽을..?”
김아버님: “태몽은 꾸지 않았습니다.”
서세원: “있는데 안말하시는거는 아닙니까?”
김아버님: “아니요.. 엄마도 그런꿈은 꾸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서세원과 게스트 방청객들이 또 웃는다..)
게스트: “김남일 선수 아버님이 말하시는건 공격수 같으신데요.”
 <이용식이 방향을 바꾸기 위해서>
이용식: “선수 아버님들은 히딩크감독님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송아버님: “전 히딩크감독님을 만나본적은 없지만.. 어쩌구 저쩌구” (좋은말만)
서세원: “김남일 선수 아버님도 히딩크 감독을 만나본적은 없지요?” (당연하다는듯이)
김아버님: “예 저도 히딩코감독을 만나본적은 없지만.. 히딩코 감독님을 매번 참..”
           <게스트가 아버님 말을 딱 자르며>
게스트: “히딩코가 아니라 히딩크입니다.” (게스트가 깔깔거리고, 방청객들도 웃는다)
김아버님: “히딩코 감독이 없었으면 지금의 남일이가 없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게스트: “그럼 특별하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김아버님: “네, 저는 하루에 열번이고 스무번이고 언제나 감사하다고 생각하고” 

<서세원이 말을 자르면서>
서세원: “영어로 해야되니깐 그냥 땡큐라고 하세요.”
김아버님: “땡큐” (게스트와 방청객들 웃는다.) 




2002 월드컵 도중 월드컵 영웅에게 패드립치다 프로그램 종료됨

방송에서 대놓고 패드립 치다 프로그램 폐지된 예능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