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지가 전성기에 받았던 유럽 오퍼들

 

94년 브라질 플라멩구 오퍼를 시작으로 97년부터 98월드컵 즈음해서

선더랜드와 노리치, 프랑스리그 1~2팀 오퍼가 있었다고.

 

참고로 저때는 이피엘이 지금처럼 최강 시절은 아니고, 세리에가 넘사벽 최강.

그리고 프랑스리그는 한 3~4위 리그 정도 되던 시절이니 지금 리그앙보다는 강했음.

 

병지횽 말로는 유럽 상위팀은 주전이 어려워도

중하위권팀은 자기와 비슷한 기량의 유럽 골키퍼들이 많이 뛰고 있었다고 함.

 

하지만 당시 관행이었던 종신계약에 울산현대의 완강한 반대로 잔류..

저 당시 노예계약 분위기를 잘 설명해주는 꽁병지횽..ㅠ

계약서에 계약기간도 없고 무조건 원클럽맨.. 그게 90년대 말까지..

 

지금이라면 있을 수도 없는 얘기지만, 20년 전에는 그랬음.

그러니까 2002년 이전의 한국 레전드들한테 유럽 진출 어쩌구 이러는 게 큰 의미가 없는 거고..

김병지가 전성기에 받았던 유럽 오퍼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