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부대 이전-해체로 마을 공동화… 생업 위기에 살길이 막막”

“군부대 이전-해체로 마을 공동화… 생업 위기에 살길이 막막”

https://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1209014004


“국가 안보를 위해 각종 규제를 참으며 묵묵히 희생해 온 대가가 군부대 이전·해체로 마을공동화라니 허탈하기만 합니다.” 화천·양구·인제·고성·철원 등 강원 접경지역 주민들은 만나는 사람마다 앞으로 살아갈 길이 막막하다며 술렁였다. 정부의 국방개혁 2.0이 실현되면 군부대 장병들의 외출, 외박만을 바라보며 형성된 산골 미니 도시들이 공동화되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게 주민들의 한결같은 얘기다.

당장 올해부터 2022년까지 2사단과 27사단이 순차적으로 해체 수순에 들어간 양구와 화천지역이 큰 타격을 입고 있다. 철원 6사단은 경기 포천으로 이전하고, 고성 22사단은 동해안에 분산 배치된다. 군부대가 해체·이전하면 강원 5개 접경지역에서만 장병 2만 5900여명이 다른 지역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곳에서는 지금까지 15만 7000여명의 주민들과 주둔 장병 10만 5000여명이 지역 경제를 지탱해왔다. 하지만 상당수의 장병들이 떠나가면 가뜩이나 어려운 산골마을들이 존폐의 위기를 맞게 될 전망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꼬시다

“군부대 이전-해체로 마을 공동화… 생업 위기에 살길이 막막”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